북스타트

(0-18개월) 를 위한 북스타트 꾸러미도서

책리스트 다운로드
  • 북스타트
    뭐 하니?

    유문조 / 최민오

    길벗어린이 8,500원

    따스하고 섬세한 표정이 살아 있는 까꿍놀이 그림책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물 인형들이 까꿍 놀이를 합니다. 동물인형의 구부정한 뒷모습이 ‘무얼 하고 있는 걸까?’하는 궁금증을 일으키지요. 책장을 넘기면 장난스럽고 천진스런 얼굴로 “까꿍!” 하고 튀어나옵니다.
  • 북스타트
    부릉부릉

    김이구 글/ 김성희 그림

    창비 9,000원

    여러 종류의 탈것과 악기 등이 내는 소리를 통해 다양한 의성어를 배우고 언어 능력을 키우는 그림책. 시계가 ‘째깍째깍’ 가고, 세탁기가 ‘윙윙’ 돌고, 자동차가 ‘부릉부릉’ 출발하는 등 아기 주변의 사물들이 내는 소리를 주 소재로 삼아 아이들이 우리말로 표현되는 의성어를 더욱 친근하게 익히도록 했다. 올빼미, 판다, 원숭이 등 귀여운 동물 캐릭터가 등장해 탈것을 타고, 큰북, 작은북, 피리, 나팔 등을 연주하는 모습이 시각적으로 더욱 생생하게 아이들의 눈과 귀를 자극한다. 칙칙폭폭, 뚜뚜, 둥둥, 동동, 삘리리삘리리, 따따따, 붐빠붐빠 등의 의성어를 그림과 함께 문장 속에서 배울 수 있다.
  • 북스타트
    빨간꽃 초록잎

    탁혜정

    초방책방 10,000원

    열세가지 꽃의 서로 다른 빨간색과 초록색을 보여주는 그림책.
  • 북스타트
    뽀뽀 쪽!

    김선영 글 / 김현 그림

    베틀북 8,500원

    아기를 안고 뽀뽀하며, 사랑한다고 말해 주세요. 함께 놀고, 대화하고, 책을 보며 교감을 나눌 때 아이는 따뜻한 사랑 속에서 건강하게 자랍니다.
  • 북스타트
    사랑해 사랑해 우리아가

    글 문혜진 / 그림 이수지

    비룡소 13,000원

    엄마의 사랑을 따듯하고 생동감 넘치는 시와 그림으로 담아낸 동시집『사랑해 사랑해 우리 아가』는 문혜진 시인의 첫 번째 동시집으로, 아이들의 소소한 일상을 따라 가며 아름답고 반짝이는 시어들로 아이들에게 무한한 사랑과 위로, 응원을 전한다. 시인은 두 아이를 먹이고, 씻기고, 안아 주고, 함께 놀면서 했던 말들, 하고 싶었던 말들을 애정 어린 입말과 재미난 의성어 의태어 가득한 동시로 담아내어 노래처럼 들려준다. 문혜진 시인은 국내 최대 시 문학상인 김수영 문학상 수상자로, 획일적인 미학에서 벗어나 자신만의 문학 세계를 구축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으며 주목 받고 있는 중견 시인이다. 아이를 키우며 웃고 울었던 순간순간들을 떠올리며 쓴 동시들은 예쁘게 포장된 언어가 아니라 팔딱팔딱 살아 있는 말들로, 때로는 감동으로 때로는 웃음으로 아이들에게 사랑을 전할 것이다.
  • 북스타트
    쏘옥뿌직

    김규정

    바람의 아이들 12,000원

    유아들을 위한 그림책! 우리 아이를 위한 책은?
    ‘그림책’은 흔히 유아들을 위한 도서라는 큰 개념으로 이야기 되고는 한다. 유아의 개념은 1세에서 7세까지를 포함하기에 그림책 안에서도 그 대상에 따라 글의 양과 수준은 천차만별이다. 또한 7세 이전의 아이들은 100명이면 100가지의 경우의 수가 존재하는 것처럼 각각 성장하는 속도가 다르기 때문에 이 나이의 자녀를 둔 부모님들은 우리 아이에게 적합한 책을 고르기 위해 늘 고군분투한다.
    『쏘옥 뿌직』은 이제 막 말을 배워 긴 문장을 읽는 것에는 어려움이 있거나, 이리 저리 상황 변화가 큰 그림을 이해하기는 어려운 아이들에게 적합한 책이다. 엄마가 숟가락 비행기를 통해 입으로 ‘쏘옥’ 반찬을 넣어 주는 것을 재미있어 하거나, 뿡, 뿌직 등의 의성어에 까르르 웃음을 터트리는 아이들에게 이 책은 아주 좋은 친구가 될 것이다.

    쏘옥! 뿌직! 소리만 들어도 재미있는 도토리 여행기
    『쏘옥 뿌직』은 다람쥐, 새, 거북이, 멧돼지까지 다양한 동물들이 등장하는 도토리의 여행기이다! 제법 현실적이게도 이 책에 등장하는 도토리는 도토리답게(?) 어떠한 말...
  • 북스타트
    아기 꽃이 펑!

    황K

    사계절출판사 10,500원

    사랑스러운 아기 꽃을 바라보면 진짜 방긋 웃는 아기 얼굴을 보는 듯합니다. 이제 막 태어난 아기 꽃에게는 모든 것이 새롭습니다. 꿀벌, 나비, 작은 새와 인사하고, 별님 달님과도 눈을 맞추지요. 서로 눈을 마주치고 교감을 하는 것은 누구에게나 따뜻한 인상을 불러일으킵니다. 아기 꽃처럼 천진하고 밝은 마음이라면, 모든 일상은 특별한 이야기로 바뀝니다. 하루를 정리하며 잠자리에 들 때마다 읽어 주면 좋은 아기그림책입니다.
  • 북스타트
    아기가 아장아장

    권사우

    길벗어린이 8,500원

    아기가 파란 신발을 신고 엄마를 쳐다봅니다. 엄마가 아이에게 눈을 맞추고 묻지요. “밖에 나갈래?” 이제 막 걷기 시작한 아기가 아장아장 걸어갑니다. 아장아장 걷다가 개미를 만났습니다. 아기는 개미에게 “개미야, 안녕?”하고 인사를 해요. 아기는 아장아장 걷다가 참새와 고양이를 만나고 눈을 맞추며 인사를 합니다. 다시 아기가 아장아장 걷는데 공이 굴러왔어요. 공을 따라온 친구에게 말합니다. “친구야, 안녕? 같이 놀자.”라고요. 《아기가 아장아장》은 아기가 보고, 듣고, 만지는 등 온몸으로 세상을 느끼는 산책의 즐거움을 담은 아기 그림책입니다.
  • 북스타트
    엄마랑 뽀뽀 (보드북)

    글, 그림 김동수

    보림출판사 8,500원

    아기 사랑, ‘사랑해’라는 말로는 부족합니다.
    이제 몸으로 사랑해 주세요. 뽀뽀해 주세요.

    이 책은 뽀뽀를 소재로 한 영아용 그림책입니다. 책을 넘기면 장면마다 아기들이 좋아하는 여러 동물이 나와 아기 동물을 사랑스럽게 부르고 뽀뽀를 합니다. 귀염둥이 오리는 연못 위에서, 재롱둥이 거북이는 자갈밭에서, 잠꾸러기 나무늘보는 나무에 대롱대롱 매달려서 뽀뽀를 합니다. 뽀뽀하는 방법은 다르지만 행복한 표정은 한결같습니다. 아기 동물의 애칭은 실제 엄마들이 아기를 부르는 말로 꾸며 친근감을 더했고, 글에서 반복되는 “우리 아가 엄마랑 뽀뽀"는 그림과 호응하면서 자연스럽게 엄마와 아기가 뽀뽀하도록 해 줍니다.
  • 북스타트
    옷을 입자 짠짠

    글 정은정 / 그림 박해남

    비룡소 10,000원

    옷을 입자 짠짠』에서는 윗옷과 바지를 입는 과정을 흥겹게 표현해 아기들이 옷 입는 과정을 쉽고도 재미난 것으로 인식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머리 머리 나와라!” “나왔다!” “손아 손아 나와라.” “나왔다!” 등 아기들이 좋아하는 까꿍 놀이 형식의 플랩 구성으로 아기들이 직접 책 읽기에 참여해 들춰 보며 확인할 수 있다. 또 옷 입기 순서대로 차례차례 등장하는 머리, 손, 다리, 엉덩이 등을 보면서 몸의 명칭도 자연스럽게 익힐 수 있다. 아이의 익살스러운 표정을 살린 박해남의 섬유 콜라주 기법은 천의 질감을 잘 살리고 있어 ‘옷 입기’가 더욱 입체적이고 실감나게 느껴진다. 인물의 표정 변화와 옷 입는 순서를 보며 아기들은 관찰력과 인지력을 더불어 키울 수 있다.
  • 북스타트
    우리 아기 첫 문

    김지연

    파랑새 7,000원

    우리 아기가 만나는 첫 초점 그림책입니다. 우리 정서에 꼭 맞는 전통 문화를 담았어요. 우리 문에 있는 격자살, 빗살, 거북등살, 솟을살 등 튼튼하고 아름다운 문살부터 꽃살문에 얹힌 예쁜 꽃문양까지 전통 문양을 단순화하여 보여 줍니다. 특히 전통의 느낌이 담뿍 살도록 일일이 판화로 정성껏 찍어 표현했지요. 우리 문살과 꽃에는 지혜와 곧은 마음, 건강과 복을 비는 좋은 뜻이 담겨 있어요. 그 의미를 짧은 문장으로 곁들여 놓아, 아기에게 초점 그림책으로 보여 주면서 엄마 아빠가 처음으로 책을 읽어 주는 목소리를 들려줄 수 있어요. 《우리 아기 첫 문》으로 시작하는 <마음초점 그림책> 시리즈는 2권 《우리 아기 첫 친구》 3권 《우리 아기 첫 색깔》 4권 《우리 아기 첫돌》까지 이어집니다. 1, 2권은 갓 태어난 아기를 위해 흑백이고, 3권과 4권은 균형과 조화를 뜻하는 오방색을 선보여 색깔을 인지하도록 돕습니다. 우리 것으로 시작하는 우리 아기 첫 초점책 <마음초점 그림책>! 그림과 함께 좋은 뜻이 담긴 말소리를 자주 들려주세요.
  • 북스타트
    응가하자. 끙끙 (보드북)

    글, 그림 최민오

    보림출판사 8,500원

    이 그림책은 아기들에게 배변 훈련을 시키는 그림책입니다. 아기들이 좋아하는 동물들이 변기에 앉아서 응가하는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아기가 자연스럽고 즐겁게 변기에서 응가하기에 익숙해지도록 도와줍니다.

    맨 먼저 염소가 입에 신문지를 물고 앞발로는 뿔을 잡고 힘을 줍니다.
    "응가하자. 끙끙, 끙끙, 끄응끙."
    마침내 작고 동그란 염소 똥이 나왔습니다.
    "이야, 나왔다. 야호!" 염소는 신이 납니다.

    강아지는 엉덩이를 돌려 돌아앉고, 하마는 커다란 덩치로 엉거주춤 앉고, 조그만 병아리는 빠지지 앉게 겨우 다리만 걸치고, 말은 의젓하게 걸터앉고, 악어는 기다란 꼬리를 들고 저마다 변기에 앉아 힘을 주며 주문을 외웁니다.
    "응가하자. 끙끙, 끙끙, 끄응끙."
    모두들 요렇게 조렇게 생긴 똥을 시원하게 누고는 신나게 소리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