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스타트

(0-18개월) 를 위한 북스타트 꾸러미도서

책리스트 다운로드
  • 북스타트
    간질 간질 [보드북]

    글 최재숙 , 한병호

    보림출판사 8,500원

    심심한 유준이 아빠와 간질간질

    우리 유준이 심심할 때 아빠가 몰래 다가가서 겨드랑이를 간질간질. 아빠와 유준이는 어느새 애벌레로 변신한다. 애벌레 아빠는 "애벌레 잡자, 애벌레 잡아!" 하며 유준이를 따라가고 유준이 애벌레는 겨드랑이를 감추고 옴쭐옴쭐 애벌레처럼 도망간다. 아빠가 유준이 배꼽을 간질간질하면 아빠와 유준이는 악어로 변신한다.

    아빠가 발목을 잡아 발바닥을 간질간질하면 이번엔 무엇으로 변신할까?

    두 박자 구조의 아들과 아빠의 유쾌한 몸 놀이

    아빠와 유준이의 간질간질 놀이는 책장을 넘기면서 그들만의 상상의 세계로 변화한다.

    아빠 애벌레로 변신하여 도망가는 유준이 애벌레를 잡으러 가는 아빠의 표정 속엔 유준이가 즐겁게 도망갈 수 있도록 기다려 주는 여유가 있다. 이 유쾌한 놀이는 겨드랑이 간질이기에서 배꼽 간질이기로, 쫓고 쫓기는 도망은 두 박자 구조의 작은 완결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 작은 여러 개의 완결들 속에 아빠와 아들의 몸 놀이 정서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아빠한테 찰딱>이 아빠와 아들 사이의 안아 주기를...
  • 북스타트
    꼬부랑 할머니

    권정생 글 / 강우근 그림

    한울림어린이 10,000원

    “소중한 우리 아이들에게 들려주고픈 이야기”

    《꼬부랑 할머니》는 따뜻한 온돌방에서 할머니에게 이야기를 듣던 재미난 추억을 우리 아이들에게 전해줄 마음 푸근한 옛이야기입니다.

    눈을 말똥말똥 뜨고 할머니 다리를 베개 삼아 누워 있던 아이는 할머니에게 재미난 이야기를 해 달라고 보챕니다. 할머니는 구수한 목소리로 아이의 배를 쓰다듬으며 ‘꼬부랑 할머니’ 이야기를 해 주십니다. 느릿한 할머니의 목소리로 ‘꼬부랑, 꼬부랑’ 이야기를 듣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꼬부랑 할머니와 함께 꼬부랑 고개를 넘고, 꼬부랑 개를 만나게 됩니다.
    ‘꼬부랑 할머니’는 입으로 전해지던 짧은 이야기지만, 그 안에는 꼬부랑 지팡이, 꼬부랑 개, 꼬부랑 똥 등 재미있는 요소가 가득 담겨 있습니다. 이야기를 따라 하나하나의 장면을 상상해 보는 것만으로도 우리 아이들의 입가엔 미소가 가득해지지요.
    옛이야기의 재미를 잘 모르고 자란 아이들에게 옛날 할머니들의 여유로움과 시골 풍경의 아름다움을 맘껏 느끼게 해 주세요. 허리가 기역자로 굽은 할머니들의 굴곡진 삶을 유희적으로 표현한 옛이야기를 통해 우리 아이들은 ...
  • 북스타트
    나 좀 숨겨 줘

    여을환/강근영

    길벗어린이 9,000원

    숨기 좋아하는 아이의 모습을 살린 글과 그림, 보이지 않아도 있다는 것을 알아요!
    어느 날 병아리가 혼자 집에 있는데, 쿵! 소리가 났어요.‘나 좀 숨겨 줘’라며 병아리는 얼른 신발 속에 숨고, 신발은 상자 속에 폴짝, 상자는 가방 속에 풍덩, 가방은 이불 속에, 이불은 장롱속에 꼭꼭 숨어요.
  • 북스타트
    나도 태워 줘 2 (보리 아기 그림책 1세트)

    이태수 외

    보리출판사 5,500원

    우리 나라에 사는 생물들의 모습을 살아 있는 느낌이 드는 세밀화로 보여주는 아기 그림책입니다. 사물 그림책이면서도 완성된 이야기 구조를 가지고 있어요. 만 1, 2세에 적절한 단어와 문장이 리듬감이 있습니다.
  • 북스타트
    내가 안아 줄게

    배현주 글/그림

    베틀북 8,500원

    엄마처럼 곰돌이 인형을 안아 주고 돌봐 주는 사랑스러운 아이의 모습을 담은 아기 그림책입니다. 배가 고플 때 맛있는 음식을 주고, 심심할 때 함께 놀아 주고, 푸근하게 안아 주던 엄마의 모습을 아이는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 속에 담겨 있는 따뜻하고 깊은 사랑을 온몸으로 느끼지요. 이 책을 보며 아이를 더 다정한 손길로, 더 큰 사랑으로 안아 주세요.
  • 북스타트
    냠냠냠 쪽쪽쪽

    문승연

    길벗어린이 8,500원

    “아가 아가 예쁜 아가, 무얼 먹을까?”, 통합적 접근으로 사물을 익히는 아기 그림책
    엄마의 마음이 느껴지는 정감있는 글과 보기만 해도 탐스러운 예쁜 과일 그림, ‘냠냠냠, 쪽쪽쪽, 삭삭삭’ 맛있는 소리까지 어우러진 예쁜 사물 그림책입니다.
  • 북스타트
    노래하는 병

    안은영

    사계절출판사 10,000원

    주스가 담기면 주스 병, 잼이 담기면 잼 병, 우유가 담기면 우윳병. 무엇이 담기느냐에 따라 병의 이름이 달라집니다. 그렇다면 주스도 잼도 우유도 다 먹고 난 다음의 그 빈병한테는 어떤 이름을 붙여 줄 수 있을까요? 그냥 쓰레기장으로 직행해야 할 운명일까요? 아니면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날 수 있을까요? 여기 '한 작은 병이 겪은 유쾌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이야기뿐만 아니라 시각적으로도 신선한 그림책입니다.
  • 북스타트
    누가 누가 잠자나

    목일신 시 이준섭 그림

    문학동네 7,000원

    북스타트 운동의 가장 중요한 효과 중의 하나는 부모와 아기의 교감을 증진시키는 것입니다. '아기 시 그림책'은 엄마 아빠가 이제 막 옹알이를 시작하는 아기들에게 보여주며 읽어주기에 적합한 그림책입니다. 리듬감과 입말이 살아 있는 시를 노래를 하듯 읽어주며 책장을 한 장 한 장 넘기다 보면 아기는 엄마 아빠의 사랑을 충분히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간단하고 반복적인 문장과 의성어·의태어로 이루어진 시는 아기의 언어 발달과 청각 발달에 도움을 줄 것입니다. 시의 이미지를 충분히 고려하여 분위기에 맞게 각각 다르게 표현된 그림들은 시각뿐 아니라 아기의 감성 발달에도 좋습니다.

    내용
    넓고 넓은 밤하늘에는 깜박깜박 별들이 잠자고, 숲속에는 산새들이 나뭇가지에 앉아 꼬박꼬박 졸고 있습니다. 포근한 엄마 품에 안긴 아기도 어느새 새근새근 잠이 듭니다.
    『누가 누가 잠자나』는 잠잘 때 아기에게 읽어 주기에 좋은 동시입니다. 반복적이고 예쁜 시구와 하늘, 숲 속 등의 밤풍경을 보면서 아기들은 쉽게 잠을 청할 수 있습니다. 그림은 따뜻하고 포근한 느낌의 밤을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 북스타트
    누구야

    글,그림 정순희

    창비 9,000원

  • 북스타트
    달궁달궁

    백창우 글, 곡 / 한병호 그림

    한울림어린이 17,000원

    아기들이 쑥쑥 잘 자라도록 어르고 달래 주는 놀이노래책!
    아기들은 날마다 자랍니다. 한두 달만 지나도 소리를 가려 들을 줄 알고 배고플 때와 쉬 했을 때, 또 몸이 아플 때 내는 울음소리가 다릅니다. 혼자 몸을 뒤집기도 하고, 낯가림을 하며, ‘맘마’, ‘엄마’ 소리를 내며 옹알이를 합니다. 엄마 아빠는 아기가 누운 채로 팔다리를 쭉 뻗을 때, ‘쭈까쭈까 쭉쭉’하며 아기 다리를 꾹꾹 눌러 줍니다. 어서 다리 힘이 생기고 쑥쑥 크기를 바라는 마음이 담겨 있는 행동이지요.
    아기의 성장, 발육 과정은 시기별로 다릅니다. 이 책에는 아기가 스스로 기고 앉고 서고 걷기까지의 과정에서 아기를 어르고 달래고 북돋워주는 놀이와 노래가 실려 있습니다. 엄마 아빠의 노래를 들으며, 놀며 자라는 아이들은 튼튼하고 건강하게 쑥쑥 자라납니다.

    듣기만 해도 마음이 편해지고 기분이 좋아지는 백창우 선생님의 전래 노래 모음!
    글을 모아 다듬고 노래를 붙인 백창우 선생님은 오랫동안 우리 빛깔을 가진 노래를 만들어 온 작곡가이자 시인입니다. 이 책에 담긴 모든 노래는 입에서 입으로 전해 내려오는 우리 옛 노래를 모아 노랫말과 ...
  • 북스타트
    뒹굴뒹굴 짝짝

    백연희/주경호

    길벗어린이 8,500원

    짝짝 뒹굴뒹굴 흔들흔들, 온몸을 움직이며 함께 놀아요
    걸음마 전후의 아기들이 하는 여러 가지 몸놀이를 담은 책입니다. 손뼉치고, 기고, 뒹굴고, 흔드는 아이와 동물들을 보면서 엄마와 아이가 자연스레 따라할 수 있습니다.
  • 북스타트
    뭐 하니?

    유문조/최민오

    길벗어린이 8,500원

    따스하고 섬세한 표정이 살아 있는 까꿍놀이 그림책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물 인형들이 까꿍 놀이를 합니다. 동물인형의 구부정한 뒷모습이 ‘무얼 하고 있는 걸까?’하는 궁금증을 일으키지요. 책장을 넘기면 장난스럽고 천진스런 얼굴로 “까꿍!” 하고 튀어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