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북스타트

(초등학생) 를 위한 북스타트 꾸러미도서

책리스트 다운로드
  • 책날개(초)
    가족이 된 고양이 모냐와 멀로

    김규희 글, 그림

    살림어린이 10,000원

    모냐와 멀로는 원래 모르는 사이였으나 이제는 둘도 없는 소중한 사이가 되었다네요.' 로 시작하는 실화를 바탕으로 쓴 이야기. 도시 생태계 이웃인 고양이들과 사이좋게, 모두가 행복하게 공존할 수는 없는 걸까? 생긴 것도, 성격도 다른 두 고양이가 만나 서로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을 그린 그림책으로 고양이를 키우는 사람들에게는 보다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고양이를 아끼는 이들에게는 바라보기만 해도 위안이 되어준다.
  • 책날개(초)
    간질간질

    서현 글, 그림

    사계절출판사 13,800원

    <눈물바다>와 <커졌다>의에 이은 서현 작가의 세 번째 그림책이다. 표지를 보면 노란 얼굴에 머리카락 한 올을 잡고 있는 아이가 있다. 서현 작가 특유의 노란 얼굴 캐릭터가 주인공이다. 머리가 간지러워 무심히 머리를 긁었는데, 머리카락이 떨어져 또 다른 내가 되는 상상에서 시작한 그림책! 새로운 나들과 원래의 나는 슬금슬금 춤을 추기 시작한다. 나들과 함께 신나게 춤을 추며 난리법석 여행을 떠난다. 머리를 벅벅 끓으니 또 생긴 나들과의 유쾌한 군무를 보니 오예! 하고 따라 외치며 함게 춤추고 싶은 통쾌함이 느껴지는 책이다.
  • 책날개(초)
    감기 걸린 물고기

    박정섭 글, 그림

    사계절 13,500원

    알록달록 작은 물고기들이 커다란 물고기 모양을 만들며 사이좋게 지내다가 빨간 물고기가 검기에 걸렸다는 소문에 알아보지도 않고 쫓아내버린다. 다음엔 노란 물고기를 내쫓아버리고, 파란 물고기, 검정 물고기 회색 물고기까지 뿔뿔이 흩어져 아귀에게 잡아먹힌다. 소문만 믿고 친구들을 따돌리고 내쫓다가 차례로 결국은 자신도 따돌림 받는 신세가 된다. 작은 물고기들이 만든 예쁜 물고기 몸이 그때마다 뭉텅뭉텅 잘려나가며 불편한 모습이 되는 것을 그림으로 잘 보여준다. 대화로만 이어져 만화를 보는 것같은 느낌도 든다.
  • 책날개(초)
    강냉이

    권정생 글, 김환영 그림

    사계절 11,000원

    토담 밑 밭에 형은 구덩이를 파고 아이는 씨앗을 심고 엄마는 흙을 덮었다. 아이는 물을 주고 오줌을 주고 놀다가도 얼마나 자랐는지 날마다 살핀다. 수염이 나자 이제 알이 여물 날만 기다리는데 전쟁이 나서 피난길 떠난다. 아이는 그들만 두고 떠나는 것이 아쉬웠다. 피난길에서 쉽게 돌아오지 못 하자 엄마 아빠는 고향이 그리워지고 아이는 강냉이를 그리워한다. 풍성하고 섬세한 붓질로 따듯한 풍경과 곡선 넘치는 사랑스런 인물 표현으로 흙에서 생명을 틔우고 자라는 것과 전쟁으로 생명을 죽이는 상황을 대비하여 보여준다. 권정생 작가가 10살 때 쓴 시에 그림작가가 그림을 그렸다.
  • 책날개(초)
    강변 살자

    박찬희 글, 정림 그림

    책고래 12,000원

    고무줄놀이, 공차기, 물장구, 다슬기 잡기 놀이에 빠진 천진한 아이들의 행복한 미소가 가득했던 여강. '금모래 은모래 강변'이라 불리운 아름다운 여강이 난개발로 인해 황폐해 가는 모습을 색이 번지는듯한 서정적인 그림과 밝고 어두운 색의 대비로 표현하였다. '보다 나은 삶을 위한 개발'이라는 이름 하에 아이들과 함께 흔적 없이 사라진 더 이상 빛나지 않는 강변을 아이의 시선으로 바라보며, 이제 이삿짐을 싸야 할 시간이라며 끝을 맺는 이야기는 가슴을 먹먹하게 한다.
  • 책날개(초)
    같을까? 다를까? 개구리와 도롱뇽

    안은영 글·그림, 이정모 감수

    천개의바람 11,000원

    개구리와 도롱뇽은 구별하기가 쉽지 않다. 둘 다 물속과 땅에서 사는 양서류이고 모양이나 무늬도 비슷한데 알에서부터 새끼가 되고 몸이 다 자라기까지 한 살이에서 차이점을 찾아보니 개구리와 도롱뇽이 더 친숙하게 느껴진다. 개구리 알은 한 덩어리로 뭉쳐 있지만, 도롱뇽 알은 긴 알주머니에 들어 있다. 곧 새끼들이 알에서 깨어나 꼬물꼬물 움직인다. 둘 다 아가미가 있고 꼬리가 있지만, 아가미와 몸의 모양은 다르다. 새끼들은 새가 오면 똑같이 후다닥 피하지만, 먹이는 서로 다르다. 개구리 새끼와 도롱뇽 새끼는 자라면서 몸이 변한다. 개구리는 꼬리가 없어지고, 도롱뇽은 계속 기다란 꼬리가 남아 있다. 이 밖에 개구리와 도롱뇽은 무엇이 같고 다를지 찾아가는 재미가 있다.
  • 책날개(초)
    개미가 올라간다

    이해진 글, 그림

    반달(킨더랜드) 13,000원

    열매가 열리는 과정을 기발하고도 익살스럽게 표현하고 있다. 개미, 고양이, 기린, 원숭이, 아이가 차례대로 나무에 올라가면서 다음 장면에 대한 기대가 점점 커진다. 마침내 곰이 올라간다고 했을 때는 정신이 번쩍 들 정도로 궁금증이 생긴다. 세로로 긴 판형은 이야기의 주제나 구성과 잘 어울리고, 본문의 나무 그림이 그려진 겉싸개를 살펴보는 재미도 있다.
  • 책날개(초)
    고구마구마

    사이다(황현선)

    반달(킨더랜드) 13,000원

    사이다 작가의 첫 그림책 '가래떡'에 이은 먹을거리를 소재로 한 두번 째 그림책 '고구마구마'. 친숙한 고구마지만 자세히 살펴보지 않았다면 몰랐을 고구마의 참 매력을 발견할 수 있는 책이다. 작가의 상상력과 재치로 한 페이지 한 페이지 웃으며 넘기게 되는 그림책. '고구마는 둥글구마' '고구마는 길쭉하구마''크구마' 우리 입에 척척 붙는 입말을 자꾸만 따라하게된다. 다 읽고 나서 '끝났구마.' '아쉽구마.'하고 말할지도 모른다. 재치와 웃음 속에도 따뜻하게 세상을 바라보는 작가의 마음이 담긴 그림책이다.
  • 책날개(초)
    곰씨의 의자

    노인경 글, 그림

    문학동네 12,800원

    조용히 자기만의 시간을 즐기며 지내는 곰씨에게 토끼가 찾아오고 어느새 둘은 친구가 되어 곰씨의 의자에서 함께 지낸다. 토끼는 결혼하여 많은 아이들이 생기고 이로 인해 곰씨는 점점 불편함을 느낀다. 예전처럼 혼자 있고 싶다는 마음 뿐 겉으로 표현하지 못하는 곰씨. 과연 용기 내어 속마음을 표현할 수 있을까? '관계' 속에서의 갈등을 어떻게 풀면 좋을지 고민해 볼 수 있는 책이다.
  • 책날개(초)
    공감 씨는 힘이 세!

    김성은 글,강은옥 그림

    책읽는곰 12,000원

    행복해, 부끄러워, 긴장돼, 짜릿해, 속상해. 사람은 여러 가지 감정을 느끼며 산다. 가깝고 성격이나 처지가 비슷하면 다른 사람의 감정을 함께 느끼기도 한다. 공감은 기분 좋은 일, 연습으로 공감을 더 잘 할 수도 있다. 공감하면 불편해도 참게 되고 기쁨 마음으로 나누게 된다. 공감씨가 널리널리 퍼지면 우리가 상상하지 못한 일들이 벌어진다. 울 아이와 함께 신나고 환상적인 그림책 속으로 푹 빠져 보세요. 이 책은 어쩌면… 산타가 우리 모두에게 보낸 선물일지도요!
  • 책날개(초)
    괜찮아 아저씨

    김경희 글, 그림

    비룡소 10,000원

    괜찮아 아저씨는 비룡소 주최, 2016년 제 1회 캐릭터 그림책상 수상작이다. 동그란 얼굴에 머리카락이 딱 열가닥만 있는 초긍정 캐릭터 '괜찮아 아저씨'가 주인공이다. 아저씨는 아침이면 세수를 하고 머리 모양을 만든다. 그리고 이렇게 말한다. "오, 괜찮은데?" 열가닥에서 시작한 아저씨의 머리카락이 한 올 한 올 쏙 빠져나가지만 아저씨는 어떤 상황에서도 유쾌하고 시원스럽다. 10부터 시작해 수를 거꾸로 세고 빼보는 즐거움이 크다. 머리카락이 줄어 들 때마다 아저씨가 만드는 변화무쌍한 머리 모양에 감탄하고 아저씨의 초긍정 주문을 따라하게 된다. "오, 괘찮은데?" 아저씨의 긍정의 힘과 따뜻함이 전해져서 독자들에게 위로가 되는 그림책이다.
  • 책날개(초)
    그림을 그려봐

    김삼현 글, 그림

    시공주니어 10,500원

    무엇을 할까? 심심해 하던 아이가 하얀 도화지에 점을 하나 찍는다. 선을 긋고 동그라미, 세모, 네모를 그리며 그림그리기에 푹 빠져든다. 점은 팔랑팔랑 나비가 되고, 선은 아슬아슬 줄이 된다. 아이는 어느새 나비를 따라 줄타기 곡예를 하면서 상상의 세계로 들어간다. “그림을 그려 봐.”라고 말할 때마다 아이가 더 적극적으로 그림을 그리고, 더불어 아이가 있는 공간이 점차 변화한다. 벽지 무늬가 나무로 변하는 것을 볼 수 있고, 창문 밖의 하늘빛을 통해 시간이 점차 흐른다는 사실도 알 수 있다. 아이가 그림으로 표현하는 상상의 세계에서 아이의 마음을 읽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