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북스타트

(초등학생) 를 위한 북스타트 꾸러미도서

책리스트 다운로드
  • 책날개(초)
    괜찮아?

    김성희 글, 김성희 그림

    브와포레 18,000원

  • 책날개(초)
    괴물이 나타났다!

    신성희 글, 그림

    북극곰 15,000원

    낯선 존재에 대한 경계심, 거기에서 비롯된 왜곡된 소문이 얼마나 눈덩이처럼 커지는지를 보여주는 우화. 만만치 않은 주제를 깔끔하면서 유려한 필치의 동물 그림으로 재미있게 풀어나가고 있다. 낯선 세계와 처음 만나는 아이들이 두려움과 경계심을 풀도록 해줄 수 있을 만한 책.
  • 책날개(초)
    괴물이 나타났다!

    신성희 글, 그림

    북극곰 15,000원

    낯선 존재에 대한 경계심, 거기에서 비롯된 왜곡된 소문이 얼마나 눈덩이처럼 커지는지를 보여주는 우화. 만만치 않은 주제를 깔끔하면서 유려한 필치의 동물 그림으로 재미있게 풀어나가고 있다. 낯선 세계와 처음 만나는 아이들이 두려움과 경계심을 풀도록 해줄 수 있을 만한 책.
  • 책날개(초)
    구름할머니의 콧구멍

    김혜순 글, 이재희 그림

    보림출판사 15,000원

    구름이는 낮잠 주무시는 할머니 콧구멍 속을 들락날락 숨바꼭질하는 걸 제일 좋아해요. 구름할머니가 킁 숨을 내쉬면 구름이는 콧구멍 밖으로 핑! 할머니의 콧구멍 밖에서 구름이가 먹구름에 휩쓸려 세상으로 떨어지며, 온 세상을 순환하는 구름이의 여행이 시작됩니다.
  • 책날개(초)
    국경

    구돌 글 ㅣ 해랑 그림

    책읽는곰 18,000원

    국경은 이웃한 나라의 관계를 보여 주지요. 어떤 나라들은 국경선을 없애고, 어떤 나라들은 국경의 문턱을 낮추고, 또 어떤 나라들은 국경에 높은 장벽을 쌓고 있어요. 전 세계가 서로 이어진 채로 살아갈 수밖에 없는 지금, 우리가 그려 갈 국경은 어떤 모습이어야 할까요?
  • 책날개(초)
    귤이

    서지현

    책읽는곰 13,000원

    거리를 헤매던 고양이가 어느 바닷가 마을로 흘러든다. 낯선 냄새가 나는 낯선 마을 사람들은 하는 짓도 낯설다. 자꾸 말을 걸고 다가오고 웃어 준다. 하지만 거친 말투와 투박한 손길에서 봄볕 같은 따스함이 묻어난다. 길고양이는 자꾸만 그 따스함에 몸을 내맡기고 싶어진다. 그 다정한 풍경의 일부가 되고 싶어진다.
  • 책날개(초)
    그 공 차요!

    글.그림 박규빈

    길벗어린이 13,000원

    어려운 가정 환경과 주변 환경으로 아주 어린 나이에서부터 일터로 나가 고된 노동을 하고 있는 아이들의 현실을 보여 줍니다. 환한 표정으로 축구공을 차는 아이들의 모습을 통해 아이들이 노동 대신 공부를 하고 운동을 하며 아이다운 삶을 살아야 한다는 점을 강렬하게 일깨워 줍니다.
  • 책날개(초)
    그 녀석, 걱정

    안단테 글, 소복이 그림

    우주나무 13,000원

  • 책날개(초)
    그늘을 산 총각

    글, 그림 이수지

    비룡소 20,000원

    물욕으로 가득 찬 권력자 앞에서 지지 않고 당당히 맞서는 총각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 선조들의 유쾌, 통쾌한 지혜를 배울 수 있다. 병풍처럼 쫙 펼쳐지는 독특한 형식의 그림책으로, 나무와 그늘의 배경이 입체적으로 표현되어 구성의 극적인 재미를 더했다.
  • 책날개(초)
    그래봤자 개구리

    글 장현정 / 그림 장현정

    키다리(모래알) 15,000원

  • 책날개(초)
    그래봤자 개구리

    장현정 글, 그림

    도서출판 키다리 15,000원

    개구리의 생태를 통해 자아의 성장 과정을 보여주는 창작 그림책. 내가 누구인지, 어디로 가야할지 고민되는 순간, 작고 여린 세계를 지켜 내는 작고 다부진 외침을 담았다. 누구나 한번쯤 겪게 되는 절망의 순간, 내 자신이 누구인지 기억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이야기하는 그림책이다.
  • 책날개(초)
    그림을 그려봐

    김삼현 글, 그림

    시공주니어 10,500원

    무엇을 할까? 심심해 하던 아이가 하얀 도화지에 점을 하나 찍는다. 선을 긋고 동그라미, 세모, 네모를 그리며 그림그리기에 푹 빠져든다. 점은 팔랑팔랑 나비가 되고, 선은 아슬아슬 줄이 된다. 아이는 어느새 나비를 따라 줄타기 곡예를 하면서 상상의 세계로 들어간다. “그림을 그려 봐.”라고 말할 때마다 아이가 더 적극적으로 그림을 그리고, 더불어 아이가 있는 공간이 점차 변화한다. 벽지 무늬가 나무로 변하는 것을 볼 수 있고, 창문 밖의 하늘빛을 통해 시간이 점차 흐른다는 사실도 알 수 있다. 아이가 그림으로 표현하는 상상의 세계에서 아이의 마음을 읽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