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스타트 보물상자

(36개월-취학전) 를 위한 북스타트 꾸러미도서

책리스트 다운로드
  • 북스타트 보물상자
    강이

    글, 그림 이수지

    비룡소 13,000원

    한 가족이 유기견을 가족으로 맞아 함께 보낸 시간을 기록한 책으로, 반려견이 느끼는 다양한 감정들을 읽을 수 있다. 일상의 기록처럼 담담하게 이어지는 이야기 를 따라가다보면 사람과 동물, 모든 생명이 더불어 살아가는 이 세상 속에, 우리가 돌아보고 살펴야 할 중요한 부분을 짚어 준다. 선과 면을 오가는 백과 먹의 대비가 조화로운 그림책.
  • 북스타트 보물상자
    걱정 상자

    조미자

    봄개울 12,000원

    “작아지지도, 달라지지도, 사라지지도 않는 걱정은 어떡하지?”
    "도마뱀 주주와 호랑이 호의 걱정 상자 날리기 대작전!"

    도마뱀 주주는걱정을 상자에 담습니다. 주주의 걱정 상자는 산더미입니다. 친구인 호랑이 호는 주주의 걱정 상자를 해결하도록 도와 줍니다. 호의 따뜻한 마음 덕에 걱정 상자는 하나씩 사라지고, 둘의 우정은 더욱 단단해집니다. ‘걱정’이라는 추상적인 마음을 ‘상자’라는 구체 사물로 표현해서 걱정을 극복하는 과정을 유머러스하고 경쾌하게 풀어 낸 그림책입니다. 걱정에 사로잡혀 끙끙대기보다 한 발 떨어져 여유로운 마음으로 바라보도록 도와 줍니다.
    #걱정, #걱정해결, #걱정나누기, #친구, #우정, #도움
  • 북스타트 보물상자
    나는 개다

    백희나

    책읽는곰 13,000원

    나는 개다. 가족들은 나를 “구슬아!” 하고 부른다. 몇 해 전, 슈퍼집 방울이네 넷째로 태어나 엄마 젖을 떼자마자 이 집으로 보내졌다. 엄마와 형제들이 그립진 않느냐고? 저녁마다 하울링으로 안부를 전하니까 괜찮다. 게다가 나에게는 돌봐야 할 가족이 있다. 할머니와 산책도 다녀야 하고, 동동이와 놀아 주기도 해야 한다. 아빠와 함께 하울링을 하는 것도 좋다. “구슬이, 조용!” 하는 소리가 썩 듣기 좋지는 않지만, 아빠는 사람이니 어쩔 수 없다. 산책을 기다리는 건 힘들고, 야단을 맞으면 슬프다. 그래도 나는 날마다 열심히 살아간다.
  • 북스타트 보물상자
    나무가 자라는 빌딩

    윤강미 그림책

    창비 13,000원

    회색 도시를 초록 도시로 바꾸는 산뜻한 상상력
    마법처럼 ‘나무가 자라는 빌딩’으로 초대합니다!

    윤강미 작가의 『나무가 자라는 빌딩』은 아이가 작은 씨앗처럼 품은 상상을 따라가는 그림책이다. 회색 도시가 초록빛으로 바뀌는 모습이 화려한 색채로 표현되어 환상적으로 펼쳐진다. 어느 날, 도시의 아파트에 사는 한 아이가 ‘자기만의 집’을 상상하며 그림을 그린다. 아이는 꽃이 마법처럼 자라는 놀이터, 맑은 공기를 내뿜는 식물 연구소, 추운 겨울에 동물이 지낼 수 있는 아주 커다란 온실 등을 지으며 자기만의 도시를 만들어 나간다. 생태적 상상력으로 빚은 독특한 건축물과 초록 도시의 풍경이 산뜻한 즐거움을 선사하며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세상을 꿈꾸도록 이끈다.

    * 현대어린이책미술관이 주관한 「1회 언-프린티드 아이디어 Un-printed Ideas」 전시 선정작.
  • 북스타트 보물상자
    나의 독산동

    유은실

    (주)문학과지성사 15,000원

    1980년대 독산동. 화려하고 부유하진 않지만 자기가 사는 동네가 좋은 은이의 이야기가 따뜻하고 풍성하게 담긴 그림책으로 한 아이가 행복한 어른으로 성장하기 위해 필요한 자양분들이 무엇인지 다정하게 보여준다
  • 북스타트 보물상자
    나의 동네

    이미나 글,그림

    보림출판사 16,000원

    " 누구나 살아가다 보면 어느 순간 하던 일을 멈추고
    잠시 과거로 돌아가 추억에 잠길 때가 있다. "

    - 나의 어린 시절에 보내는 그림책 편지
    마르셀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에서 주인공이 홍차에 적신 마들렌을 먹다가 불현듯 어린 시절의 기억을 떠올리는 대목을 알고 있을 거예요. 이 그림책의 주인공도 어느 여름날 훅 끼쳐오는 더운 바람에서 어릴 적 살던 동네를 떠올립니다. 그리고 그 동네에서 함께 살았던 어린 시절의 단짝 친구에게 편지를 써서 보내기로 합니다. 우체부가 편지를 가방에 넣어 자전거를 타고 오래된 동네의 주소로 찾아갑니다.

    -어쩐지 공기가 따뜻한 ‘꿈만 같던 어린 시절’
    권나무의 <어릴 때>라는 노래에는 이런 가사가 나와요. “낙서들 탱자나무 열매들과 지는 햇빛과 집으로 돌아가던 우린 걱정 없이도 아무 생각 없이도 하루를 실컷 놀고서도 해가 질 때를 조금만 더 늦추고 싶었던 꿈만 같던 어린 시절에.” 이 그림책에서 편지를 쓰는 주인공은 동네에 “나지막한 지붕들 사이로 늘 따듯한 바람이 불었던 것 같아.”라고 회상합니다. “정말로 그렇지는 않았을 텐데, 이...
  • 북스타트 보물상자
    남극으로 가는 지하철

    김성찬 그림, 김경화 글, 권은정 기획

    한솔수북 13,000원

    지하철을 즐겨 그리던 발달 장애 청년의 첫 그림책

    함박눈이 펑펑 온 세상을 뒤덮어 버릴 것처럼 내리는 겨울 날, 점점이 흩날리는 눈발에도 파란 하늘에는 솜털처럼 포근포근한 구름이 이불처럼 펼쳐져 있습니다. 하늘이 비쳐 더 새파란 강물 속에는 큼직한 물고기들이 한 곳을 향해 묵묵히 유영하고 있습니다. 쓸쓸하면서도 따뜻한 이 풍경 속에 어딘가를 향해 나아가고 있는 지하철이 보입니다.

    “얼마나 더 가야 남극에 닿을까요?
    소복소복 소리 없이 눈이 내리고,
    꾸벅꾸벅 소리 없이 눈이 감깁니다.”

    이 그림을 들여다보노라면 그림을 그린 작가는 참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겠구나 싶습니다. 그러면서 한편으론 힘들지만 묵묵히 살아온 세월이 느껴집니다. 쏟아지는 눈 속을 뚫고 자신이 가고 싶었던 남극을 향해 나아가는 지하철이 작가 자신의 모습만 같습니다. 하지만 작가가 어떤 마음으로 이 그림을 그렸는지, 왜 그리도 많이 지하철 그림을 그리는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김성찬 작가는 사람의 눈을 마주치고 앉아 대화를 나눌 수 없기 때문입니다. 무슨 생각을 하고, 어떤 꿈을 꾸고 있는지 스스로...
  • 북스타트 보물상자
    밥 먹자!

    한지선

    낮은산 13,000원

    뜨거운 한여름, 더위에 지치지 않는 유쾌한 상상과 즐거움이 가득한 그림책

    닷새마다 한 번씩 오일장이 열리면 평소에는 조용한 시골 공터가 시끌벅적한 장터로 변합니다. 울긋불긋한 파라솔이 펴지고 농부들은 손수 키운 것들을 가지고 나와서 팝니다. 한지선 작가는 힘찬 연필 드로잉과 빨강, 파랑, 노랑 등 강렬한 색감의 페인트로 에너지 넘치는 시골 장날의 모습을 시원시원하게 보여 줍니다. 너무 뜨거워서 모든 게 녹아 버릴 것 같은 한여름 장날, 진짜로 다 녹아 흐르는 당황스러운 이 상황을 농부들은 어떻게 헤쳐 나갈까요? “밥 먹자!” 한마디에 모두 모인 농부들의 한바탕 축제가 펼쳐집니다.
  • 북스타트 보물상자
    수상해

    슷카이 그림책

    창비 13,000원

    사소한 일상을 즐거운 사건으로 뒤바꾸는
    엉뚱하고 기발한 상상력!

    만화 『은근 짜릿해』를 출간한 신예 작가 슷카이의 첫 창작 그림책 『수상해』가 출간되었다. 호기심 많고 의심도 많은 주인공 아이가 일상에서 수상하다고 느끼는 순간순간들을 재기 발랄하고 유머러스하게 담았다. 단순하고 귀여운 그림체가 주인공의 천연덕스러운 매력을 잘 드러내며, 누구나 어린 시절에 한 번쯤 했을 법한 생각들을 떠올리게 해 어른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지루한 일상을 즐겁게 뒤바꾸는 기발한 상상력이 가득한 그림책이다.
  • 북스타트 보물상자
    식혜

    천미진

    (주)키즈엠 12,000원

    교과서 수록 도서 <멸치 대왕의 꿈>과 우수건강도서에 선정된 <감기책>을 쓴
    베스트셀러 작가 천미진과
    익살스럽고 귀여운 그림을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민승지가 함께한
    시원하고 달콤한 밥알 동동 식혜 이야기!

    식혜 속 밥알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 생각해 본 적 있나요? 잔잔한 식혜 속 세상은 너무도 평화롭고 한가하지요. 새로운 자극이 필요한 식혜 속 밥알들에게 반짝이는 무언가가 날아옵니다. 밥알들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요?

    귀여운 밥알들이 동동 떠 있는 식혜 이야기 속으로 함께 떠나요!
  • 북스타트 보물상자
    쓰레기통 요정

    안녕달

    책읽는곰 14,800원

    온 동네 쓰레기가 모이는 뒷골목 쓰레기통에서 어느 날 쓰레기통 요정이 태어납니다. 파리가 윙윙 날아다니는 군내 나는 잡동사니 속에서 쓰레기통 요정은 사람들을 향해 씩씩하고 명랑하게 외칩니다. “소원을 들어 드려요!” 세상에서 가장 보잘것없는 것들로 세상에서 가장 빛나는 행복을 선물하는 쓰레기통 요정의 이야기가 유쾌하게 펼쳐집니다. 꾸깃꾸깃 버려진 종잇조각들로 한 조각 한 조각 정성스레 빚어낸 이 보석 같은 이야기를 통해 작디작은 존재가 선사하는 결코 작지 않은 기쁨을 만나 보세요.
  • 북스타트 보물상자
    아빠 쉬는 날

    차야다

    북극곰 14,000원

    오늘은 아빠가 쉬는 날입니다. 아이는 학교에 가서도 온통 아빠 생각뿐입니다. 설마 상한 우유를 먹은 건 아닌지, 아빠 혼자 심심하지는 않은지… 학교가 끝나고 아이는 서둘러 집으로 갑니다. 그런데 갑자기 궁금해집니다. 과연 아빠도 내 생각을 할까요? 『아빠 쉬는 날』은 아빠와 함께 놀고 싶은 아이의 마음과 아이를 기다리는 아빠의 마음을 따뜻하고 유쾌한 드라마로 풀어낸 그림책입니다. 제4회 상상만발 책그림전 당선작.